언론보도

 

2008.12.15 20:43

관리자

Views : 3877

화제의 당뇨병 대체 치료제...

원본을 보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PEACE RIVER BLOCK NEWS (1998년 6월 19일자)

한 지역 주민 여성이 전통적인 당뇨 치료 요법과는 다를 대체 치료제들 복용한 후 상당히 좋은 효과를 얻었다고 증언했다 .

성인형 당뇨병 환자 새디 루칸이 천연약초 성분의 당뇨 치료제 엘레오틴을 복용하기 시작 한 것은 3주전. 그 리후 혈당치는 낮아지고, 건강상태는 전반적으로 개선되었다. 새디 루칸에게 엘레오틴을 공급했던 도슨크릭 지역의 엘레오틴 공급자 조수관씨는 루칸의 회복세에 본인도 기절할 만큼 놀랬다고 말했다. “하루에 혈당체크를 4번 한다”는 루칸은 “엘레오틴의 결과에 대해 정말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루칸은, “혈당치가 4.5 까지 내려간 것을 본 처음순간, 나는 조수관씨에게 전화를 걸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듯한 기분이에요. 효과가 있어요.'” 라고 증언했다.

루칸은 그 정도 가치가 있다고 말했지만 , 이 치료 요법은 결코 싼 것이 아니고, 또한 복용하기도 쉽지 않다. 다른 일반적인 약들과 달리 가루로 되어 있기 때문에, 차로 만들어 마시거나, 그냥 복용해야한다. 루칸은, “좀 모래 같더군요, 잘 풀리지도 않고요”, “이제는 좀 익숙해졌어요, 첫 주는 꽤 힘들었지만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마 효과를 보지 못했다면, 이 요법을 그만두었을 것”이라고 루칸은 덧붙였다.

본인 스스로 “인내심이 상당히 부족한 편”이라고 생각하는 루칸은 , “엘레오틴은 저에게 효과가 있었고, 저는 그 결과에 대해 상당히 만족합니다. 혈당치가 올라가도 이젠 구역질을 느끼거나, 어지럽거나, 어질어질하지 않아요. 전에는 그랬거든요.”라고 말했다.

엘레오틴의 한 달 치 분량은 약 $430 정도. 그러나 경증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의 경우 가격은 $230 정도로 다운될 수 있다고 조수관씨는 말했다. 어쨌거나 루칸의 경우, 엘레오틴은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 루칸은 “아파서 침대에 누워 있다면, $400은 있어도 쓰지도 못하죠.”

조씨는, “엘레오틴은 천연약초로 만들었지만, 일반 약보다 효과있다”고 말했다. 왜 엘레오틴이 효과가 있고. 왜 어떤 사람은 효과가 나타나는데 시간이 더 걸리는지는 확실치 않다. 엘레오틴 복용을 시작한 당뇨병 환자들은 어떤 효과를 보기 시작하지 전까지 현재 복용하고 있는 일반 약을 계속 함께 복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효과를 나타나는데 는 경증의 경우 3개월 정도, 중증의 경우에는 좀 더 오래 걸린다.

애드먼튼에 위치한 캐나다 당뇨 협회의 담당자 드니즈 톰슨씨는 , 캐나다 당뇨 협회는 당뇨병에 대한 천연약초 치료요법과 거리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차례 유행하는 것에 불과하다.”,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고는 있지만, 확인된 사실은 없다.” -드니즈 톰슨씨의 말이다.

웨타스킨윈 건강증진센터의 약사인 아니타 하이드 -윌리암스씨는 자신 역시 이러한 견해에 대해 동의한다며, 천연약초성분의 약을 복용할 때는 주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천연약초 성분의 약이라 해서 부작용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 처방된 약과 상호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하이드-윌리암스씨는 “천연약초로부터 몇몇 효능이 좋은 약들이 개발되기도 한다.” 라고 덧붙였다.

엘레오틴을 생산하는 EBMR사의 사장 김영수 박사는 이에 대해 어떠한 반박도 하지 않았다. EBMR사가 엘레오틴에 대해 모든 것을 아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김박사는 “저희는 엘레오틴에 대해 완전히 다 알고 있다고 주장하지는 않습니다. 저희가 잘 모르는 것들도 아직은 있습니다.”라며, “그렇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것만 해도 여전히 굉장합니다.”라고 말했다.

김박사에 따르면 , 엘레오틴은 ‘정(正)의 부작용'을 제외하고도, 이직 밝혀지지 않는 몇몇 작용들이 있다고 한다. 김박사는 엘레오틴 복용자들의 건강상태가 개선되었다는 증언 외에, 가장 자주 듣는 증언은 비아그라 제조자들이 껄끄러워 할 내용과 관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많은 증언이 성기능 향상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의도하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김박사가 웃으며 덧붙인 말이다.

List
Back
총 70
ID 제목 글쓴이 날자 조회
10 [중문] <Sing Tao> 관리자 2008-12-15 3901
9 [중문] <Sing Tao> 관리자 2008-12-15 3880
8 [중문] <Sing Tao> 관리자 2008-12-15 3857
7 [중문] <Sing Tao> 관리자 2008-12-15 3877
6 [중문] <Jiangyin Ribao> 관리자 2008-12-15 3858
5 [중문] <Ming Pao> 관리자 2008-12-15 3858
4 [영문] <Canada's Healthy Living Guide> 관리자 2008-12-15 3879
3 <Alberta Report> 관리자 2008-12-15 3894
2 <Peace River Block News> 관리자 2008-12-15 3877
1 [영문] <BC Biotchnology Alliance> 관리자 2008-12-15 3876
1 2 3 4
검색 검색